부드럽고 밋밋하면서 땡기는 맛!

이 집은 이곳만의 특색이 있다. 비교적 얇고 부드러운 면발에 밀가루 맛은 최대한 억제하고, 맑은 멸치육수를 베이스로 다진 양파와 고추가루를 버무린 다대기(다진 양념)를 풀어서 먹는 것, 덤으로 올려주는 튀김 짜투리는 뜨거운 국물에 풀어져 걸죽한 맛을 더하고, 추가가 가능한 양파 다대기는 매운맛을 즐기는 사람에게 제격, 반찬은 달달한 단무지만 제공되는데 밋밋한 국수맛과 궁합이 좋다. 면발은 비교적 얇은편이고 밀가루 냄새 없이 깔끔한 맛이 장점이다.

부산 연제구 연산동의 으뜸 칼국수집이다.